경남 부산 울산

덕유산 지리산 동쪽의 선비마을 ‘함양’ … 최치원의 ‘상림’, 정여창의 ‘남계서원’

  • 입력일 : 2020-09-07 09:52:07
일두고택 등 개평한옥마을 남도 양반가 세거지의 전형 … ‘거연정’ 8담8정 정자, 달빛 아래 음풍농월
통일신라시대 말 고운 최치원이 건립해 자주 올랐다는 학사루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는 물론 국내 여행도 예사롭지 않은 요즘, 지난 7월 중순 소강 상태를 보이는 장마전선을 요리조리 피해가며 경남 함양군과 산청군에 다녀왔다. 함양군은 지리산과 이름 모를 높은 산을 끼고 서로는 전북 장수군 및 남원시와 맞닿고 북으로는 거창군, 동으로는 산청군, 남으로는 하동군에 이른다.
 
함양은 예전에는 88고속도로(광주-대구 고속도로) 예외는 길이 불편했으나 지금은 대전-통영고속도로, 새만금포항고속도로(익산-장수 구간) 등 새 길이 나면서 접근이 용이해졌다. 함양 IC를 빠져나오면 멀지 않은 함양읍 운림리에 유서 깊은 상림(上林, 천연기념물 154호)이 있다.
 
1100년도 넘은 통일신라 말기 진성여왕(재임 887~896년) 때 대학자인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 857~?)이 조성한 유서 깊은 인공림이다. 천령군(天嶺郡, 함양군의 옛 이름) 태수로 부임한 최치원은 병곡면에서 함양읍으로 가로지르는 위천(渭川)의 범람을 막기 위해 강물의 흐름을 돌리는 둑을 쌓고 지리산과 백운산의 활엽수를 옮겨 심어 호안림(護岸林)을 조성했는데 이게 상림의 유래다.
 
대관림(大館林)으로 불리며 길이만 3㎞에 달하던 웅장한 숲은 대홍수로 인해 상림과 하림으로 나뉘었다. 그마저 일제시대에 하림에 마을이 들어서면서 거의 사라졌다. 지금은 길이 1.6㎞, 폭 80~200m의 상림만 남아 천년 세월을 말해주고 있다. 최근 어설프게 다시 조성된 하림에는 갓지은 정자, 드문드문 심겨진 나무, 연꽃과 수련이 자라는 미니 인공정원이 들어서 있다.
 
상림은 팽나무, 단풍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개서어나무, 가막살나무, 작살나무, 사람주나무, 은행나무, 정자나무, 때죽나무, 이팝나무 등 120여종 2만그루의 활엽수가 햇빛 한점 스며들지 못하게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봄엔 이팝나무꽃, 가을엔 꽃무릇(석산)의 만개한 풍경이 아릅답다고 한다. 금낭화도 상림이 자랑하는 꽃이다. 상림에서 가장 오래된 것은 400년된 느티나무 정도이다. 거목은 없으나 조금 굵직하거나 새로 자라는 나무들이 경쟁하며 세월의 무쌍함을 증거한다.
 
상림은 4계절이 아름답다지만 만추일 때가 으뜸으로 꼽힌다. 위천에서 갈라져 나온 실개천이 상림의 중심을 흐르며 젖줄 역할을 한다. 아무리 가물어도 수량이 변하지 않는다. 상림에는 함양읍성의 남문이었던 함화루(咸化樓), 흥선대원군에 세운 척화비, 최치원을 기리는 문창후(文昌候, 고려 현종이 추증한 시호) 신도비와 사운정(思雲亭), 역대 위정관들의 송덕비를 만날 수 있다. 최치원은 경주최씨의 시조로 1923년 문중에서 그의 신도비를 이곳에 세웠다.
 
전설에 따르면 최치원은 금으로 만든 호미로 단 하루 만에 숲을 조성한 후 금호미를 나뭇가지에 걸어뒀다고 한다. 숲속 실개천에 금호미다리로 불리는 무지개 다리가 있는 것으로 봐 근처 어딘가에 호미를 걸어놨던 모양이다.

상림에 멀지 않은 함양군 한 복판에는 학사루(學士樓)란 2층 팔작지붕 누각이 있다. 최치원이 천령 태수로 있을 때 창건해 자주 올랐다고 한다. 동쪽에는 제운루(齊雲樓), 서쪽에는 청상루(淸商樓), 남쪽에는 망악루(望嶽樓)가 있었다고 전해진다. 망악루는 지리산을 바라본다는 뜻으로 함화루의 전신이며 나중에 북서쪽인 상림으로 옮긴 것이다. 1380년(고려 우왕 6년) 왜구의 노략질로 불탔다가 1692년(숙종 18년)에 중수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1910년경부터 함양국민학교 교사로 쓰이다가 1978년 겨울 현재 위치로 옮겼다. 학사루 길(고운로) 건너 편에 함양초등학교와 함양군청이 있다. 점필재(佔畢齋) 김종직(金宗直, 1431~1492)이 함양군수 재임 시 학사루에 걸려 있던 유자광(柳子光)의 시를 철거한 게 무오사화의 한 원인이 됐다는 말도 전해진다.
 
함양은 정자와 물레방아의 고장으로 불린다. 화림동은 남덕유산에서 발원한 금천(金川)이 팔담팔정(八潭八亭)을 이루어 예부터 정자 문화의 보고라 불렸다. 금천은 남강의 상류로 수동면에서 위천과 합류해 진주 남강으로 흐른다. 화림동 계곡을 따라 거연정(居然亭), 군자정(君子亭), 동호정(東湖亭 이상 서하면), 농월정(弄月亭 안의면)이 줄지어 있다.

거연정은 정선전씨(旌善全氏)가 조선시대 인조 때(1640년경) 세운 서산서원에 부속된 정자다. 굴곡이 심한 자연 바위 위에 정자를 올려 주변의 물과 소나무를 조화시킨 건축기법이 뛰어나다. 1872년 정선전씨 후손들이 지금의 모습으로 세웠는데 화림교를 건너 바위섬 위의 거연정과 만나게 된다. 초록빛 계곡물이 담겨 있는 못(潭)을 굽어보는 느낌이 좋다.
 
군자정은 거연정으로부터 하류 쪽(동쪽)으로 150m 정도의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정선전씨 입향조로 동지중추부사를 지낸 화림재(花林齋) 전시서(全時敍)의 5대손인 전세걸, 세택이 일두(一蠹) 정여창(鄭汝昌, 1450~1504)을 기리기 위해 1802년 이곳에 정자를 짓고 군자가 머무르던 곳이라 하여 군자정으로 칭했다. 나무결이 살아 있는 소박한 정자에서 고즈넉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거연정과 군자정이 있는 서하면 봉전리는 정여창 선생의 처가이기도 하다.
 
동호정 앞의 차일암(遮日癌)은 500여명이 앉을 만큼 넓은 너럭바위로 선비들이 풍류를 즐겼던 곳이다. 임진왜란 때 선조를 업고 의주 몽진을 도와 공을 세운 동호(東湖) 장만리(章萬里)를 기리기 위해 그의 9대손으로 가선대부오위장을 지낸 장재헌 등이 중심이 돼 1895년 건립했다. 옥녀담(玉女潭)에 인접하고 화림동 계곡의 정자 중 가장 크고 단청이 화려하다.

달과 함께 논다는 의미를 담은 농월정은 2003년 10월에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로 소실됐다가 2015년 9월에 복원됐다. 예조참판과 도승지를 지낸 지족당(知足堂) 박명부(朴明傅)가 병자호란 때 굴욕적인 강화가 맺어지자 벼슬에서 물러나 은거하면서 지은 정자다. 농월정 앞 너럭바위의 이름은 월연암(月淵癌), 달이 비친 모습이 서정적이고 거대한 바위 사이로 맑은 계곡물이 굽이치는 경관이 웅장하다는 의미다. 인근엔 오토캠핑장이 들어서 있고 제법 큰 주차장과 식당들이 있다.
 
이들 4개 정자를 잇는 계곡 옆길은 나무다리로 이어져 6.5㎞의 산책로를 조성했다. 일명 ‘선비문화탐방로’로 2006년 말에 완공됐다.
  • 정종호 기자‧약학박사 md@mdfact.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의견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