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상식

합성비타민 먹으면 암 걸려요?

  • 입력일 2015-11-30 18:55:17
  • l 수정일 2015-12-16 12:12:42
합성 비타민A·E, 과량 장기복용 시 위험할 수 있어 … 다른 비타민은 연구결과 없어

유한양행의 ‘유한비타민씨’합성비타민을 복용하는 것은 석유찌꺼기나 암 유발물질을 먹는 것과 같은 것이라는 기사가 많아 비타민제를 선택하는 국민들에게 막연한 두려움을 주고 있다. 시판되는 비타민C 제제의 90%는 합성 비타민으로, 이들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보건당국은 국민에게 암유발물질을 먹어도 된다고 허가를 개념 없이 마구 내준 셈이다.

‘천연비타민’은 과일이나 야채 속에 존재하는 것이다. ‘천연원료비타민’은 천연 원료에서 비타민 성분만 추출해 만든다. ‘합성비타민’은 비타민의 화학적 구조식과 동일한 분자식으로 합성해 생산한다. 소비자가 정제나 캡슐로 먹는 비타민은 천연원료비타민이거나 합성비타민이다.

2007년 덴마크의 한 병원에서 임상연구한 결과 합성비타민제의 과량 복용이 사망률을 5% 더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합성비타민A는 16% 이상 사망확률을 높인다는 결과가 밝혀졌다. 비타민A의 전구체인 베타카로틴은 7%, 합성비타민E는 4% 가량 사망확률을 높인다는 결과를 제시했다. 베타카로틴의 경우 종합비타민 속에 들어있는 용량의 4배를 8년간 복용시켰기 때문에 현실적인 실험이 아니었다는 반론도 있다. 이 연구에서 비타민C는 제외됐다.

이 연구는 종합비타민을 통한 통상적인 복용량보다 고용량을 복용시킨 데다 합성이든 천연이든 분자구조가 같으면 효과가 다를 수 없다는 화학적 견해에서 보면 100% 신뢰가 가진 않는다. 화학자들은 천연과 합성의 다른 점은 흡수율의 차이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합성비타민제를 복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을 살펴보면 합성비타민은 석유 찌꺼기인 콜타르, 유전자조작을 가한 GMO(유전자재조합식물) 옥수수, 박테리아 등의 원료에 에탄올, 아세톤 등을 첨가해 화학적 반응으로 만들기 때문에 위험하다는 논리를 편다. 대부분 원료 자체만으로도 위험성이 우려된다며 비타민에 따르는 단백질, 당류, 효소 등의 보조인자가 포함되지 않은 단일 성분이기 때문에 본래의 비타민C 기능을 다하지 못할 수 있으며 다른 합성물질과 만날 경우 더 큰 문제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주장들이다. 실제 합성 비타민C는 감자나 옥수수 등의 전분을 이용해서 특정 성분을 뽑아내고, ‘분자 구조 결합’ 차원의 합성 과정을 거친다.

합성비타민은 ‘한 알로 충분하다’고 광고할 만큼 대부분 고함량인 경우가 많아 문제가 심각할 수 있다고 하지만 천연이라고 표방하는 제품도 고용량인 것은 마찬가지다. 약사들은 합성비타민이냐 천연비타민이냐를 따지기보다는 타르색소, 합성착색료, 합성착향료 등이 들어간 것은 피하고 꾸준히 복용하는 게 왕도라고 권고하고 있다.

  • 현정석 기자 md@mdfact.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의견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