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신의 영역 종아리, 결국은 타고난 체형이다?

  • 입력일 2015-08-31 14:59:18
  • l 수정일 2015-08-31 15:00:13
어떤 수술이든 행복한 것은 1~2년·보상성 근육 염두해야 … 제2의 심장, 함부로 건드렸다간 중년돼 후회
종아리성형은 반드시 근육의 기능을 일부 떨어뜨릴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다이어트의 마지막 최종보스는 뭘까. 흔히 허벅지, 복부 등을 꼽지만 사실은 복병은 ‘종아리’다. 고도비만인 경우 식이조절과 운동을 시작하면 체중이 줄고 몸의 부피가 작아지게 된다. 타고난 라인이 바뀐다기보다 라인 위를 겹겹이 싸고 있던 체지방을 걷어지면서 자신의 본래 몸매가 드러나는 것이다.

몸의 부피가 줄어들지만 죽어도 줄어들지 않는 부위 중 하나가 종아리다. SNS나 TV를 보면 일자로 쭉 뻗은 다리를 가진 여성들이 많지만 현실에서는 ‘닭다리’처럼 근육이 불거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모 여배우는 종아리근육절제술을 ‘목숨 걸고’ 받겠다는 동의서에 사인했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종아리는 가슴과 함께 ‘신의 축복’을 받아야 하는 부위로 통한다. 쉽게 볼륨을 키우거나 뺄 수 없는 게 이들 부위다. 가슴의 경우 수술을 받는 게 수월하지만 종아리는 수술조차 만만치 않다.

현대 의학에서 종아리 교정을 위해 활발히 행해되는 시술은 크게 △종아리 근육퇴축술(비복근 신경차단) △종아리 지방흡입수술 △종아리 근육절제술 △종아리 보톡스 등이다. 이같은 시술을 전부 받아본 사람이 있을 정도로 종아리는 ‘답이 없는’ 부위로 여겨지고 있다.

직장인 최모 씨(27·여)는 평소 굵은 종아리에 콤플렉스를 심하게 느끼고 있다. 그는 자신의 종아리가 굵어진 원인으로 ‘언덕 위에 있던 여중 여고’를 탓하지만 이는 부가적인 요소일 뿐 사실 유전적 요소가 강하다.

그는 다이어트부터 스트레칭, 경락마사지 등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해봤다. 종아리보톡스도 맞아봤지만 라인이 조금 정리될 뿐 굵은 다리가 가늘어지지는 않았다. 이후 종아리퇴축술을 받았지만 만족스러운 결과는 2년을 채 가지 못했다. 최근에는 종아리 지방흡입을 상담받을까 고민해봤지만 자신보다 굵은 다리를 가진 친구도 1㎝ 정도밖에 줄지 않은 것을 보고 단념했다. 심지어 그 친구도 병원에서 말리며 효과가 없을 거라고 할인까지 해줬을 정도였다.

각선미를 위해 의학적 도움을 고려하는 여성들은 상담에 앞서 각각의 시술에 대해 충분히 이해해야 한다. 권택근 에이원성형외과 원장은 “종아리근육은 ‘제 2의 심장’으로 불리며 함부로 훼손해서는 안되는 부위”라고 강조한다. 그는 이들 정상적인 근육을 강제로 제거하면 중년 이후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권 원장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종아리 근육퇴축술은 외국에서 한국 성형수술에서 이해할 수 없는 시술로 본다”며 “월스트리트저널에서 한국에서 ‘이상한 수술을 한다’고 조롱하는 기사를 내놓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종아리 근육퇴축술은 근육으로 가는 신경을 차단하는 신경차단술과 고주파로 근육에 데미지를 입혀 축소되도록 하는 근육퇴축술로 나뉜다. 자신의 종아리가 지방은 별로 없는 근육형이라면 이같은 비복근 신경차단을 고려해볼 수 있다. 하지만 이들 신경차단술은 비복근을 지배하는 신경만을 차단해 비복근만 가늘어져 더 깊은 층의 근육은 줄일 수 없다. 생각보다 둘레가 많이 감소하지 않는다. 이후 줄넘기, 계단오르기, 등산 등 비복근을 자주 사용하면 재발하기 아주 쉽다. 생활하면서 종아리근육을 쓰지 않는 일은 거의 없으므로, 시술받은 사람은 대부분 ‘예전 모습으로 돌아왔다’거나 ‘오히려 근육이 울퉁불퉁해졌다’고 말한다.

이보다 더 근본적으로 종아리를 가녀리게 만드는 방법으로 근육절제술을 꼽을 수 있다. ‘여배우가 받은 그 수술’로 불리는 종아리 근육절제술은 문제가 되는 근육을 아예 제거해버린다. 한번 시술 후 최대 7㎝ 둘레가 감소하며 다시 근육이 자라나지 않는 게 장점이다. 하지만 전신마취를 해야 할 정도의 스케일이고, 근육을 완전히 절제하면서 나타나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가령 발바닥을 완전히 붙이고 걷지 못하고 까치발로만 걷게 된다.

없어진 근육으로 감각이상 및 손상, 다리 당김 증세, 다리 저림, 잦은 부기 등 즉각적인 부작용이 초래될 우려가 높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소실된 비복근의 역할을 대신하기 위해 다른 근육이 보상적으로 과도하게 발달하기도 한다. 아직 수술 후 오랜 시간이 지난 케이스가 드물지만 성형외과 의사 중에는 향후 원래 종아리보다 더 굵어지거나 모양이 변형될 수도 있다고 경고하는 사람도 있다. 

그럼 살이 쪄서 종아리가 굵은 사람은 지방흡입을 하면 되지 않느냐는 사람이 있다. 종아리 지방흡입수술의 경우 지방이 아주 많은 경우 시도해 볼 수 있는 방법이다. 하지만 환자 대부분은 지방형보다 근육이 많아 두꺼운 근육형이다. 고도비만이라 하더라도 종아리근육이 같이 커지기 쉽고, 허벅지, 팔, 복부에 비해 수술 전후 차이가 적어 만족도가 떨어지는 부위다.

본인의 종아리가 지방흡입으로 효과가 있을 지 자가진단으로 쉽게 알 수 있는 팁. 조인배 지세븐클리닉 원장은 “종아리 전면에서 만져지는 뼈인 경골의 평평한 내측면을 손가락으로 톡톡 두드렸을 때 피부 밑에 바로 뼈가 딱딱하게 만져질 경우 지방흡입으로 효과가 매우 적거나 없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쿠션감이 있는 지방층이 느껴지면서 그 밑으로 뼈가 만져진다면 종아리 전체에 지방이 상당히 있어 어느 정도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크게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 지방흡입 시에는 발목 주변 아킬레스건과 복사뼈 사이까지 꼼꼼히 빼지 않으면 어색한 다리라인이 나와 하지 않는 것만 못한 결과가 나올 수 있다.

현재 의사들이 가장 추천하는 방법은 ‘종아리 보톡스’다. 근육에 보톡스를 시술해 신경전달 물질을 차단시켜 근육의 과도한 움직임을 억제해 부피를 줄이고 날씬한 다리 라인을 만든다. 비복근보다 더 깊은 층의 근육을 줄일 수 있다. 보툴리늄톡신은 신경근 접합부에 작용, 아세틸콜린의 작용을 방해함으로써 근퇴축을 유발한다. 다만 이 시술 역시 주기적으로 받지 않으면 안 된다. 아무래도 ‘생활형 근육’이다보니 쉽게 근육이 불거지기 쉬워서다. 안전하지만 반복 시술에 대한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다. 시술 후 2주 가량은 다리에 제대로 힘이 들어가지 않아 걷는 느낌이 어색하고 힘이 드는 것도 생각해야 한다. 

종아리 근육과 관련된 시술의 한계는 어떤 것이든 생활형 근육인 만큼 원하는 만큼 가녀린 라인으로 나오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보상 근육발달’을 무시할 수 없다. 비복근을 강제로 줄이다보니 힘을 분산해야 하는 다리는 비복근 바로 밑에 넓게 위치한 가자미근으로 힘을 주게 되고, 이 부위가 발달해버리기 쉽다. 이런 경우 종아리 알통부위를 넘어 발목 부근까지 부채처럼 넓어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조인배 원장은 종아리성형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 문제점은 △종아리성형은 반드시 근육의 기능을 일부 떨어뜨릴 수 밖에 없다는 것 △가자미근 등 보상근육이 발달 할 수 있다는 것 △일정시간이 지나면 알통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 △까치발 고정 등의 기능적인 부작용이 발생 할 수 있다는 것 등을 꼽았다. 

무엇보다 종아리근육은 나이가 들면서 점점 퇴화하는 부위다. 질병을 예방하고 튼튼한 삶을 살아가려면 종아리는 함부로 건드려서는 안된다는 게 정설이다. 예쁜 다리도 좋지만 예쁜 다리로 제대로 걸어다닐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다.
  • 정희원 기자 md@mdfact.com
  •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의견 달기